[건강정보] 해외직구 다이어트 식품에서 '사용금지 의약품' 검출
 구분 공지사항
 이름 에코메드 담당자
 날짜 2015-01-12 16:14
 조회 2,337
머니투데이

해외직구 다이어트 식품에서 '사용금지 의약품' 검출

[머니투데이 세종=정진우 기자] [한국소비자원, 해외 리콜 제품 국내에서 구입 가능...차단대책 마련 시급]
본문이미지
해외에서 직접구매(직구)한 일부 다이어트 식품에서 사용금지 의약품이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 직구 14개 다이어트 식품을 검사한 결과 7개 제품에서 사용금지 의약품 성분이 '시부트라민'과 '센노사이드'가 다량 검출됐다고 12일 밝혔다.

사용금지 의약품 성분이 검출된 7개 중 5개 제품은 이미 미국과 캐나다, 독일 등에서 같은 이유로 리콜 조치된 바 있다. 하지만 해외 직구를 통해 국내 소비자가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돼 수입·통관시 차단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국내 다이어트 식품 시장규모는 약 3조2000억원으로 매년 약 20% 이상 성장하고 있다. 소비자 3명 중 1명은 구매 편의성과 저렴한 가격, 익명성 등의 이유로 온라인을 통해 다이어트 식품을 구매하고 있다.

문제는 해외 직구의 보편화로 사용금지 의약품 성분이 포함된 불법 다이어트 식품을 일반 소비자가 해외 사이트를 통해 직접 구입할 수 있다는 것. 또 일부 업체들은 불법 다이어트 제품을 수입해 카카오톡이나 블로그 등 SNS를 통해 음성적으로 판매하고 있어 관계 당국의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불법 다이어트 식품으로 소비자 안전사고의 사전예방을 위해 관련 부처에 해외직국 다이어트 식품에 대한 관리 강화와 해외 리콜제품에 대한 통관 차단 방안 마련 등 제도개선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주)에코센트릭-ecoCentric *(구)에코메드 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110-81-85135 / 건강기능식품수입업신고번호: 2009-나-0054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2019-서울서대문-0249
     본사: 서울시 서대문구 연세로5다길 41, 2층 225호 (우:03787)
     대표전화: 02-365-0250 / Fax:02-6280-0250 / 대표이사: 강지석 
     호스팅사업자_후이즈(whois.co.kr) / Copyrights ⓒ 2004-2030. All Rights Reserved.
 
 
 
 
아름다운재단